화승소재, 친환경 경량화 소재 TPE 기술선도 > 회원사관련뉴스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 협회소식 > 회원사 관련 뉴스




> 협회 관련 뉴스
> 회원사 관련 뉴스
> 협회/회원사 주요행사및활동
> 포 토
회원사 관련 뉴스
 
회원사관련뉴스

화승소재, 친환경 경량화 소재 TPE 기술선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신발산업협회 작성일18-12-18 13:34 조회154회 댓글0건

본문

올해 전년대비 23% 생산량 증가
국내 및 글로벌 시장 개척 ‘앞장’  

TPE소재로 만든 자동차 호스 내장재. 화승소재 제공

친환경 및 자동차 경량화의 핵심 소재인 TPE가 산업계 전반에 걸쳐 확산되고 있다. 고무 및 열가소성 엘라스토머(TPE) 등 글로벌 소재 전문 기업인 화승소재(대표 허성룡)는 최고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친환경 소재인 TPE(Thermo Plastic Elastomer) 생산이 매년 꾸준히 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화승소재는 올해 열가소성 엘라스토머(TPE) 소재의 총 생산량이 1만1,000톤 예상돼 전년 생산량(9,000톤)대비 23%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5년 전에 비해 두 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로, 매출액 기준으로는 32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차량용 실링(글래스런 G/RUN) 및 인스트루먼트 패널(대시보드), 도어트림 등 차량내장재 분야에서 크게 활용되면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TPE소재가 자동차의 여러 분야에 적용되면서 기존 소재 대비 30% 이상의 중량 절감 효과를 가져와 부품 경량화를 앞당기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관련 업계에 의하면 국제 TPE시장은 약 450만톤이며, 그 중 TPV는 약 35만톤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TPE는 상온에서 열경화성 고무의 특성 즉, 탄성을 유지하면서 가공 시 열가소성 수지처럼 모양이 복원되고 쉽게 가공할 수 있는 고기능성 고분자재료로, 리사이클링이 가능한 친환경 화학소재다.

열이 가해지면 녹는 성질을 지닌 TPE는 복원력과 충격 흡수가 뛰어나 △우수한 성형 성질 △차량 경량화 △리사이클링 △낮은 에너지 소비(제조공정 단축) △넓은 물성 범위(경도ㆍ연도ㆍ연성 등)와 감성품질 △바이오자원 적용 등의 특성을 갖추고 있다.

이에 따라 자동차는 물론, 건축, 신발, 스포츠 등 실생활 전반으로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특히 고무의 경우 재활용이 불가하지만 TPE는 다양한 성형을 통해 부품으로 활용되고 다시 부품을 녹여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소재다. 자동차의 경우 차량윈도우 몰딩(G/Run), 차량내장재(Instrument Panel & Door Trim) 등이 모두 TPE 소재로 이뤄지고 있는 추세다.

화승소재는 현재 서모플렌(THERMOPRENE)이라는 자체 TPE 브랜드로 국내 시장은 물론 일본, 중국, 인도, 호주, 뉴질랜드, 미주지역 등에 수출되며, 자동차 및 다양한 산업분야에 소재를 공급하고 있다.

이와 관련, 화승소재 허성룡 대표는 “TPE의 일종인 가교된TPV(Thermoplastic Vulcanized) 컴파운딩은 반응압출로 이뤄지는데, 화승소재는 최적화된 고속회전 및 저발열 스크류 조합을 독자 개발, 고기능성 대량생산 체제를 이끌어 냈다”며 “이 분야 국내 1위이자 기술 발전의 선두 주자로서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가공특성 개선 및 디자인의 유연성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화승소재는 2000년 1호기를 시작으로 현재 7기 라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2019년에는 생산고도화를 실현할 수 있는 이축압출기(Twin-Screw Extruder) 2개 라인을 신설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국내 대표적인 글로벌 화학소재 전문 기업인 화승소재는 경남 양산의 국내 공장은 물론 중국, 인도 CMB 공장을 중심으로 해외 마케팅을 통해 글로벌 제품 시장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또 2017년에는 부산 명례산업단지에 방산, 해양, 신소재 개발을 위한 제2공장을 설립하고 사업 확대에 나서고 있다. 화승소재의 주요 제품군은 CMB, TPE, 실리콘 등이 있으며, 자동차, 방산, 해양 등 폭넓게 적용되고 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